인사동 지하에서 조선 전기 금속 활자 발견

인사동

인사동 지하에서 조선 전기 금속 활자가 1600여 점 발견됐다.

600년 만에 깨어난 가장 오래된 한글 금속 활자

링크모음 사이트

29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구 인사동 중심지에서 출토된 조선전 금속활자를 선보이고 있다.

인사동 조선 전기 금속 활자가 일거에 발견됐다.

훈민정음 창제 당시 초기 한글을 표기한 금속활자를 비롯해 모두 15~16세기에 만들어진 활자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조선금속활자 을해자(세조 1455년)보다 21년 앞선 것으로 추정되는 갑인자(1434년)의 한자 금속활자도 포함됐다.

만약 그들이 향후 연구에서 갑인자로 인정받는다면 조선시대 금속활자 중 최초의 실물자료일 뿐만 아니라 1450년대 인쇄된 구텐베르크 성경보다 16년 앞서 처음으로 출토된 금속활자로 세계 인쇄사를 바꿀 발견이 주목된다.
발견 장소는 서울 종로 피마거리 뒤편 인사동 79번지.
공정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위해 발굴조사기관인 수도문물연구원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지난해 3월부터 이곳에서 정밀발굴조사를 벌이고 있다.

문화재청과 수도문물연구원은 29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실물을 공개하면서 항아리에 담긴 조선 전기 금속활자, 수종부설장치 화살, 세종시대에 제작된 천문종인 일성정시의, 중종부터 선조시대까지 제작된 통류 8점, 동종 1점 등 금속 유물 1600여 점이 동시에 출토됐다고 밝혔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항아리에 담긴 1600여 점의 금속 활자다.
이들 활자는 모두 15~16세기에 만들어졌으며 적어도 서체, 크기, 형태, 한글과 한자 등 5가지 이상의 활자가 섞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글 활자는 약 600점, 한자 활자는 1000여 점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문헌학 전문가들은 조선 전기 금속활자의 실물이 출토된 것은 그 자체로 처음이라고 말했다.”

인사동 에서 출토된 한글금속활자 중의 큰 글씨

길이 1.5cm, 너비 1.2cm, 높이 0.7cm / 문화재청
특히 초기 한글 활자와 갑인자로 추정되는 한자 활자가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가장 오래된 것으로 여겨졌던 한글 활자인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30여 점의 활자와 같은 시기로 추정되지만 훈민정음 창제 당시 동국정운식 표기가 담겨 있어 의미가 크다고 소개했다.

백두현 경북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세종창제 동국정운의 명령에 따라 신숙주 박팽년 등은 조선의 한자음을 바로잡기 위해 표준음에 관한 한국 최초의 운서를 발간했다며 중국 한자음 표기를 위해 쓰인 첩, 첩, 첩 등의 글자를 기록했고, 이 표기법에 사용된 금속활자는 이번에 실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국립중앙박물관 이재정 연구위원은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활자는 조선왕실에서 사용했고 일제강점기 이왕직을 거쳐 조선총독부박물관으로 넘어간 바 있는데 이번에 발견된 활자는 다른 유물과 함께 ‘출토’된 최초의 활자로, 의미가 크다.”

서울 종로 인사동에서 출토된 조선 전기 금속활자, 수종부품 화살, 천문종인 일성정시의 등 금속 유물.

갑인자로 추정되는 활자에 대해 연구자들은 이날 공이 인정되면 세계 인쇄사를 바꾼 전례 없는 성과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전제는 신중한 연구를 거쳐야한다는 것입니다.

베스트 업 사회

즉, 활자의 특성상 육안으로만 판단하기 어렵고, 다음 단계는 활자를 인쇄하고 인쇄본과 대조하는 등 후속 연구를 수행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