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보호하라’ 인권위 권고…서울시 등 수용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서울특별시 등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피해자를 보호하라’는 취지의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권고에 수용 의사를 밝힌 것으로 12일 전해졌다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 이곳에서 확인해 볼수있습니다!


추천 기사 글